[SBS 뉴스토리] '내몰린 죽음'막을 수 없나 > 정보나눔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열기

정보나눔 HOME

[SBS 뉴스토리] '내몰린 죽음'막을 수 없나

  • [SBS 뉴스토리] '내몰린 죽음'막을 수 없나

본문

https://tv.naver.com/v/4427760


: 가까이 있는 사람 하나 지켜주지 못했던 거? 그 죄책감이 가장 저를 짓눌렸어요.]

[양두석/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자살예방센터장, 가천대 겸임교수 : 자살은 개인 문제가 아니고 모든 사회가 책임져서 자살로 내몰리지 않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 굉장히 중요한 목표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에선 하루 34명, 한 해 1만 3천여 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한국의 자살자 수는 인구 10만 명당 24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이다. 최근 들어 조금씩 줄어들고는 있지만, 복지 사각지대에 방치된 사람부터 유명연예인과 정치인까지 많은 사람이 죽음으로 내몰리면서 여전히 최악의 자살국이라는 오명을 쓰고 있다.
이들이 죽음으로 내몰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생활고부터 취업난, 실직, 가족해체, 건강상실에 따른 상실감과 소외감, 우울증 등 자살자 수만큼이나 원인도 다양하다. 즉 자살의 원인은 하나가 아니라 여러 문제가 복잡하게 얽혀있는 것이다.

무서운 것은 자살도 전염이 된다는 사실이다. 자살을 개인의 문제로 치부하며 쉬쉬하는 동안 유가족들은 점점 고립의 늪에 빠지고, 이들의 자살위험도는 일반인보다 열 배 이상 높아진다. 더이상 자살 유가족이 죽음으로 내몰리는 악순환에 빠지지 않도록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그렇다면 자살을 사전에 막을 수는 없을까. 자살을 예방하려면 죽음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보내는 여러 징후를 알아차리는 것이 중요하다. 그들이 보내는 구조 신호에 관심을 가지는 것만으로도 막을 수 있는 죽음이 많기 때문이다.

국가 차원의 자살 예방 대책도 필요하다. 20년 전 세계에서 자살률이 가장 높은 나라였던 핀란드는 심리 부검을 통해 자살률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자살문제가 심각했던 일본도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의 유기적인 협력으로 자살자 수를 3분의 1 이상 줄였다.
한국도 2011년 자살 예방 관련법을 제정하고 올해 복지부 내 전담부서를 만들었다. 하지만 일본의 40분의 1 수준의 예산으로 범국가적인 대응을 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이번 주 뉴스토리 205회 '내몰린 죽음' 막을 수 없나에서는 한국의 자살 실태와 원인 그리고 예방책을 집중 취재했다.

(취재 : 동세호 / 스크립터 : 이지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 / 1 page

정보나눔 목록

게시물 검색

생명존중시민회의 함께하는사람들 (고문 및 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