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유가족 권리장전’ 발표 > 활동 Activity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열기

활동 Activity HOME

‘자살유가족 권리장전’ 발표

생명존중시민회의(상임대표 임삼진)는 11월 20일 세계 자살 유가족의 날을 맞아 '자살 유가족 권리장전'을 발표했다. 이 권리장전은 자살 유가족이 삶의 온전성을 회복하는데 필요한 13개의 권리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것으로, 자살 유가족들이 겪게 되는 죄책감과 유가족에 대한 사회와 주변 사람들의 잘못된 시각을 딛고 일어서기 위해 필수적인 사항들을 담고 있다.
  • ‘자살유가족 권리장전’ 발표

본문

자살유가족 권리장전’발표 

- 죄책감에서 벗어날 권리, 판단 받지 않을 권리, 회복을 지원받을 권리, 살 권리 등 13개의 권리 담아  


생명존중시민회의(상임대표 임삼진)는 11월 20일 세계 자살 유가족의 날을 맞아 '자살 유가족 권리장전'을 발표했다이 권리장전은 자살 유가족이 삶의 온전성을 회복하는데 필요한 13개의 권리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것으로자살 유가족들이 겪게 되는 죄책감과 유가족에 대한 사회와 주변 사람들의 잘못된 시각을 딛고 일어서기 위해 필수적인 사항들을 담고 있다.

이 권리장전에 정리된 자살 유가족의 권리는 


 죄책감에서 벗어날 권리 

 자살에 대한 책임을 느끼지 않을 권리 

 감정과 느낌을 표현할 권리 

 정직한 답변을 들을 권리 

 속이는 일을 당하지 않을 권리 

희망을 유지할 권리 

 평화와 자존감을 가질 권리 

 자살로 잃어버린 사람에 대해 긍정적인 감정을 가질 권리 

 개성을 간직할 권리자살로 인해 판단을 받지 않을 권리 

 회복을 도와줄 상담과 지원 그룹을 찾을 권리 

 인정 받을 권리 

 새로운 시작을 할 권리 

 살 권리 등이다.


F340_20220425224622.jpg


 

자살 유가족 권리장전에서 표명하는 권리는 사실은 자살 유가족에 대한 사회 전체의 책임과 의무를 담고 있어자살 유가족이 아닌 사람들도 누구나 새겨두어야 할 내용이다예를 들어 자살 유가족에 있어서 판단을 받지 않을 권리는 다른 사람들의 판단하지 않을 의무라는 것이다.

미국에서 지난 1984년 처음 만들어진 '자살 유가족 권리장전'은 그동안 여러 단체와 개인들에 의해서 수정변용되어 활용해 왔는데핵심 권리들이 빠지거나 주체가 모호해지는 등 오역으로 인해 13개의 권리 전체가 살 권리로 응축되는 권리장전의 핵심을 흐리는 사례가 있어생명존중시민회의는 전문을 다시 번역해서 발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 유가족은 자살 유가족들은 가족들과 친구들이 함께 하면서 정서적으로경제적으로 지원을 할 때 빠르게 회복될 수 있다진실을 알 권리를 포함해서 자살 유가족 권리장전의 내용 하나하나는 너무나 소중한 것들이다. ‘살 권리를 말할 때 눈물을 흘리는 유가족들도 있다고 말한다.

생명존중시민회의 임삼진 상임대표는 "자살 유가족들은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가뜩이나 어렵게 살아가야 하는 난처한 처지에서유가족이라는 이유로 사회의 비난과 몰이해억측을 감수해야 한다많은 유가족이 자살이라고 말할 수조차 없는 경우도 많다자살 유가족 권리장전에는 자살이라는 사회적 아픔을 함께 치유하고 회복의 길로 나아가는 나침판이 담겨 있다자살 유가족 권리장전이 유가족 자신의 인식을 바꾸고우리 사회의 책임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 "당신 책임 아닙니다자살 유가족 회복을 위한 권리 13가지 http://naver.me/GVSi7Pif

조선일보 - "살 권리가 있다생명존중시민회의, ‘자살 유가족 권리장전’ 발표 http://naver.me/5lMl1BiY

매일경제 생명존중시민회의, '자살 유가족 권리장전'발표 http://naver.me/G5ZoMVHd


F341_20220425224750.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8 / 1 page

활동 Activity 목록

게시물 검색

생명존중시민회의 함께하는사람들 (고문 및 임원)